본문내용 바로가기
포스코, 엑손모빌과 손잡고 LNG 시장 공략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
기사입력 2020-10-07 14:58:40   폰트크기 변경      

[건설경제=김민주 기자]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양산 개발한 ‘고(高) 망간강(鋼)’의 시장 적용 확대를 위해 글로벌 기업 엑손모빌과 손잡았다.

   
7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이덕락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왼쪽)과 비제이 스와럽 엑슨모빌 부사장이 협약 체결을 마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에 따르면 두 회사는 7일(현지 시각) 미국 뉴저지의 엑손모빌 RE(Research & Engineering Co.), 텍사스 소재 엑손모빌 URC(Upstream Research Co.)와 포항의 포스코 기술연구원을 3각으로 연결해 고망간강 개발 및 시장 적용 가속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가졌다.

두 회사는 고망간강을 해외 LNG 프로젝트에 적용하고, 에너지 산업 전반으로 도입하기 위해 기술개발에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고망간강은 철에 다량의 망간을 첨가해 강도를 높이는 등 다양한 성능을 특화한 혁신적인 철강 소재다.

양 측은 우선 엑손모빌이 앞으로 발주하는 글로벌 LNG 프로젝트에 건설되는 저장 탱크에 극저온용 고망간강을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고망간강은 광양 LNG 저장 탱크 5호기에 처음 적용돼 성능과 안정성을 입증받았다.

협약식에서 포스코 이덕락 기술연구원장은 “강재 및 이용기술뿐만 아니라 이산화탄소 저감 등 친환경 분야 기술개발에도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앞서 포스코와 엑손모빌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기술협력을 통해 오일샌드(원유를 함유한 모래) 이송 파이프인 슬러리 파이프를 고망간 소재로 개발한 적이 있다. 이 파이프를 사용하면 기존 소재 대비 5배 이상 우수한 내마모성 덕분에 설비 교체 주기가 늘고 유지·관리 비용이 절감된다.

김민주기자 stella2515@cnews.co.kr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e대한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e대한경제i
사회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