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사설] 레미콘 운송비 15% 인상요구는 지나치다
기사입력 2020-07-03 06:00:2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전국 레미콘 운송 종사자들의 운송 거부가 이어지고 있다. 어제도 레미콘 믹서트럭을 세워둔 채 소속사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지도부는 국회를 찾아 운송 단가 인상을 요구하는 집회를 갖기도 했다. 레미콘업계는 운송 거부 첫날인 지난 1일 수도권 일대 137개 레미콘공장 중 절반 이상이 가동을 멈춘 것으로 파악했다. 레미콘 운송이 안되면 당장 건설현장은 관련 공종의 조업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 며칠간은 공정을 조정해 대응한다지만 운송 거부가 장기화되면 현장 전체의 가동 중단이 불가피하다. 더구나 4일에는 민주노총 집회와 건설노조 파업도 예고돼 있어 전 산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운송 거부는 레미콘공장과 건설현장은 물론 시멘트, 골재 등 기초재 업계와 내ㆍ외장재 업계 등 연관 산업 모두에 영향을 미친다. 건설 생태계 전체가 위협받는 것이다. 1차 협상 파트너인 레미콘업계는 “운송비 15% 인상 요구는 무리하다”며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운송 종사자들은 “믹서트럭 유지비 증가 등을 이유로 인상안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기세다.

 문제는 우리 경제가 처한 객관적 현실이 암울하다는 점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수출과 내수가 침체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면서 서비스업과 제조업이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나날을 보내고 있고 실업자는 넘쳐난다. 지난달 수출이 10.9% 감소했다. 올해 국내 건설 수주 규모도 155조9000억원으로 지난해보다 6.1%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달 레미콘 출하량도 전년 대비 19%가량 감소했다. 어렵지 않은 업종이 없다. 전시 상황에 비견되는 미증유의 경제 위기를 맞고 있다. 더구나 믹서트럭 운송 중단으로 건설사와 레미콘업계 간 레미콘 단가 협상도 상대방의 양보만 요구한 채 중단 상태다. 자칫하다간 기업도 일자리도 모두 잃을 위기다. 운송 종사자들이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 지금까지 운송비는 매년 5∼6% 선에서 타결됐었다. 15% 인상 요구는 지나치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