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월요기획] 다른 나라의 기업유턴 촉진책은?
기사입력 2020-05-04 06:00:3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글로벌 기업들의 ‘유턴 행렬’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중국에 제조설비를 둔 글로벌 기업들이 심각한 경영위기를 맞이한 가운데 미국, 일본, 유럽연합(EU) 등 선진국들을 중심으로 자국 기업을 보호하는 동시에 각종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한 ‘리쇼어링(reshoringㆍ해외 시장에 진출한 기업들을 자국으로 들어오도록 유도)’ 정책이 앞다퉈 시행되는 분위기다.

국가별 리쇼어링 정책은 크게 ‘글로벌 공급망 회복’과 ‘일거리 창출’에 초점이 맞춰졌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중국은 수많은 해외 기업들의 생산기지를 둔 대표적 본거지로 꼽힌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정책의 일환으로 자국 내 공장 가동에 제재를 가하는 한편 기업들의 수출입을 통제하기 시작하며 다양한 부작용이 속출하기 시작했다. 이는 기업들의 제품 생산은 물론 자국으로의 물량 조달까지 차질을 빚기 시작하며 전 세계 공통의 난제로 떠올랐다.

가장 적극적 리쇼어링 정책을 시행 중인 국가는 미국이다. 미국 의회는 지난 3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유턴기업 촉진정책(6000만달러 지원 등)을 포함한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 전격 합의했다. 해외 진출기업의 국내 회귀를 유도해 기업 공급망 문제를 해결하는 한편 자국민에게 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지금의 경제 위기를 타개해 나가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일본도 자국 기업들의 유턴을 적극 독려하고 나섰다. 코로나19 여파로 일본 기업들의 중국공장 가동 중단 사태가 잇따르자 막대한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자국 기업들의 귀환 및 기타 국가로의 공장 이전 등을 지원하는 분위기다.

일본 정부는 유턴기업을 대상으로 약 22억달러를 지원할 계획이다. 본국 및 기타 국가로 공장을 이전한 대기업은 전체 비용의 절반을, 중소기업은 3분의2가량을 각각 지원해 부담을 덜어주겠다는 게 일본 정부의 방침이다. 특히 코로나19로 물량 확보가 시급해진 마스크, 소독액, 방호복 등 품목을 취급하는 제조사의 공장 이전에 대해서는 지원율을 최대 75%까지 늘린다.

유럽연합 국가들도 다양한 유턴 정책을 모색 중이다. 필 호건 EU 무역담당 집행위원은 지난달 21일(현지시간) 공식 입장문을 통해 “EU는 무역 의존도를 낮출 방법을 모색 중”이라고 언급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EU는 산업 주권을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하며, 유턴 정책을 예고한 바 있다.

 

이계풍기자 kple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관련기사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