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변동형 주담대 금리 더 낮아진다…최저 연 2.61%
기사입력 2020-02-18 09:02:2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기준이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일제히 하락하면서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최저 연 2.61%까지 떨어진다.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KB국민·우리·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은 이날부터 적용되는 신(新) 잔액 기준 코픽스 변동형 주택대출 금리를 일제히 전달보다 0.02%포인트 낮췄다. 6개월 연속 인하다.

신한은행의 신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택대출 금리는 2.70∼4.36%, 국민은행은 2.83∼4.33%, 우리은행은 2.87∼3.87%, 농협은행은 2.61∼4.22%다.

신규 취급액 기준 코픽스 연동 금리도 0.06%포인트씩 낮췄다. 두달 연속 내림세다.

신한은행은 2.66∼4.32%, 국민은행은 2.75∼4.25%, 우리은행은 2.94∼3.94%, 농협은행은 2.68∼4.29%로 각각 조정했다.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신 잔액 기준으로 2.963∼4.263%, 신규 취급액 기준으로 3.243∼4.543%의 변동형 주택대출 금리를 적용한다.

하나은행을 제외한 주요 은행들이 변동금리 인하에 나선 것은 지난달 코픽스가 하락했기 때문이다.

코픽스는 정기예금, 정기적금, 상호부금, 주택부금 등 국내 은행이 자금을 조달한 수신상품의 금리를 가중평균한 값이다. 은행에서 취급하는 변동형 주택대출 금리의 기준이 된다.

전날 은행연합회는 1월 신 잔액 기준 코픽스 1.47%,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 1.54%로 각각 전달보다 0.02%포인트, 0.06%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김민수기자 kms@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