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캠코, 올해 공공개발계약 2210억 신규 발주
기사입력 2020-02-18 09:01:5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성유)는 국ㆍ공유지 위탁개발 사업을 위해 올해 190건, 2210억원 규모의 공사ㆍ용역ㆍ물품구매 계약을 신규 발주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발주 유형별로 공사가 36건 1571억원으로 가장 많다. 용역 26건 399억원, 물품구매 128건 240억원 순이다.

캠코는 공공개발 전문기관으로 국ㆍ공유지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기획재정부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공공청사 신축, 공공시설 개발 및 관리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해 왔다. 올해는 공공부문의 건설 투자를 확대함으로써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경제활력 제고 등 정부 정책을 적극 지원한다.

또한 공공개발계약 운용 시 △신기술 공법을 적용한 공사 발주로 중소기업의 핵심기술 보호 및 판로확대 기여 △주계약자 공동도급 계약 및 분리발주를 통한 하도급 업체 보호 등 종합건설업체와 중소기업의 상생발전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캠코는 계약업무의 공정성 및 투명성 확보를 위해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기술자문위원회 및 계약심의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2019년에는 공공개발계약 전담조직 신설 및 공정ㆍ적정 계약심사제도 도입을 통해 총 13억원의 사업비를 절감 한 바 있다.

 * 계약 시 원가·설계·공법 등의 적정성 검토·조정을 통해 비용 절감

문성유 캠코 사장은 “캠코는 공공개발사업 추진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에 기여해 왔다”며 “앞으로도 신뢰받는 공공디벨로퍼로서 지역 밀착형 생활SOC 구축사업을 적극 추진함으로써 국민 생활편익 증진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코는 ‘나라키움 저동빌딩’ 등 총 33건의 국ㆍ공유지 위탁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현재 ‘나라키움 종로 복합청사’ 등 총사업비 1조1710억원 규모의 개발사업 31건을 진행하고 있다.

임성엽기자 starleaf@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