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신촌역사 인수한 SM그룹 “복합문화 랜드마크로 탈바꿈”
기사입력 2020-02-17 19:12:1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SM(삼라마이다스)그룹은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신촌역 민자역사를 복합문화 랜드마크로 탈바꿈시키겠다고 17일 밝혔다.

SM그룹에 따르면 역사 내 지상 5∼6층에 있는 메가박스 영화관은 현재처럼 유지하며 지상 1∼4층은 인지도가 높고 합리적인 가격의 푸드코트·베이커리·음료점, 복합 스포츠 문화공간과 패션·스포츠·아웃도어 몰 등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SM그룹은 이를 위해 현재 MD(상품기획) 구성을 추진하고 있으며 적합한 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내달 2∼5일 입찰제안서를 받을 계획이다.

앞서 2006년 건립된 신촌역사는 임차인과의 분쟁 등으로 회생절차(법정관리)를 밟는 등 어려운 시기를 거쳐 지난해 SM그룹에 인수됐다.

SM그룹은 2036년까지 신촌역사 상업시설 임대·운용으로 발생하는 수익을 갖는다. 민자역사 건물 소유권은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 있다.

한편 신촌 구 역사는 2007년 영업을 중단하며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현재 등록문화재 제36호로 지정돼 신촌관광안내센터로 운영 중이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