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현대차ㆍ현대중 노조, 울산 배제 사용후핵연료기구 해산 주장
기사입력 2020-01-15 16:25:4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현대자동차와 현대중공업의 노조는 1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산업부는 울산시민을 배제하고 일방적으로 출범한 ‘사용후핵연료 경주지역실행기구’를 해산하라”고 촉구했다.

산업부가 운영하는 사용후핵연료 재검토위는 울산시민을 무시하고 단독으로 기구를 출범시켰고, 위원 구성과 주민 의견수렴조차 경주시민만 대상으로 추진하면서 당사자인 울산시민이 의사 결정과정에서 배제됐다는 이유다. 이와 관련, 울산시와 북구, 의회와 시민단체 등이 산업부에 건의서를 보냈지만 산업부가 이를 무시했다는 게 노조측 주장이다.

양사 노조는 “핵폐기물 문제 해결을 위해 전국 노동자 연대를 조직할 것”이라며 “120만 울산시민의 안전을 위해 일방적인 핵폐기물 저장시설 건설을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