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물 부족 탓에… 파나마 운하, 통행 선박에 ‘담수비용’ 부과
기사입력 2020-01-14 16:19:3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강수량 감소로 물 부족에 시달리는 파나마운하가 통과 선박에 추가 비용을 부과하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파나마운하 관리 당국은 운하의 안정적인 담수 공급을 위해 내달 15일부터 통행 선박에 추가로 비용을 징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길이 125피트(약 38m) 이상의 선박은 통과할 때마다 1만달러(약 1157만원)를 더 지불해야 한다. 여기에 통과 시점 호수의 물 상황에 따라 추가 비용이 더해진다.

운하 관리자인 리카우르테 바스케스는 “쉽지 않은 결정이었다”며 이번 조치가 물의 안정적인 공급과 확실한 운하 통행을 보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대서양과 태평양을 잇는 지름길인 파나마운하는 기후변화에 따른 물 부족 문제 해결이 당면 과제다. 파나마운하는 해수면보다 높은 지역을 지나는 탓에 개폐식 갑문을 이용해 수위를 동일하게 만든 후 선박을 통과시킨다. 이 때문에 갑문 안을 채울 담수가 필요하다.

대서양 쪽 가툰 갑문의 가툰 호수는 수도 파나마시티 시민의 식수원이기도 해 강수량 부족은 식수난으로도 직결된다.

운하 관리 당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파나마 운하의 강수량은 과거 평균보다 20% 적었다. 지난 70년간 다섯 번째로 건조한 해로 기록됐다.

바스케스는 “기후변화가 운하 운영을 위협하고 있다”며 물 부족에 대처하기 위해 건기에는 예약 시스템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