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대형사, 정비사업 인력 확대 가시화
기사입력 2020-01-13 06:00:13.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일감 감소 대비 서울ㆍ지방 소규모 정비사업 공략 본격화



“서울뿐 아니라 지방 소규모 정비사업 진출을 대비하라.”

현대건설 등 주요 건설사의 도시정비사업팀 인력 충원이 가시화되면서 조직 확대 개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건설은 최근 도시정비사업분야 주요 경쟁사로 꼽히는 GS건설의 도시정비사업부 팀장급 인력을 영입했다.

여기에 지난해 2조8300억원 규모의 수주실적을 경자년까지 이어가기 위해 10명 내외의 인력을 상시채용 방식으로 충원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롯데건설도 2명의 신규 인력을 충원한 데 이어 올 3∼4월께에는 순환보직을 통해 내부 인력을 수혈할 예정이다.

대림산업과 현대엔지니어링도 타 기업 대비 부족한 정비사업 인력 충원을 검토하고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분양가 상한제, 안전진단 강화와 같은 규제가 지속되면서 서울 중심의 정비사업 수주전략을 지방 주요 사업지로 확대하려는 전략이 꼽히고 있다.

실제 지난해 주요 사업은 서울이 30곳으로 가장 많았지만, 광주에서만 1조4000억원 규모의 풍향ㆍ계림1ㆍ계림3구역 등과 같은 대형 재개발 사업 물량이 쏟아진데다 대구ㆍ대전ㆍ부산에서도 중리지구 재건축, 장대B구역 재개발, 감천2 재개발 등 30여곳에 달하는 물량이 나오면서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바 있다.

또한 가로주택정비사업과 같은 소규모 정비사업까지 진출로를 확대하는 전략도 더해졌다는 분석이다.

정부는 지난해 12ㆍ16 부동산 대책을 통해 서울 등 투기과열지구에서도 가로주택정비사업 면적을 기존 1만㎡에서 2만㎡로 두 배 넓히고, 정비 후 가구 수도 기존 250가구에서 500가구로 늘리는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 분양가 상한제 등 규제에서 제외된데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서 사업비의 50∼70%를 저렴한 이자로 빌릴 수 있다.

서울지역 가로주택정비 사업지는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94곳이 있으며, 조합설립을 준비하는 곳은 49곳으로 집계됐다.

다만 완화 혜택은 전체 가구 수의 10∼20%를 임대주택으로 조성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공기업이 공동사업자로 참여하는 공공성 요건을 충족해야 하는 만큼 추가 인력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 한남하이츠 재건축뿐 아니라 지방에서는 부산 범일2ㆍ대연8 재개발, 대구 명륜지구 재개발, 성남 신흥1 재개발과 같은 대형 사업이 예정된 상황이어서 대기업들이 사업 추진을 위한 동력을 축적하는 분위기”라며 “여기에 정부 규제 정책으로 정비사업 수주물량이 감소할 것을 대비해 소규모 정비사업을 공략하기 위한 인력 충원에 나선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인력 충원이 곧바로 수주실적 상향으로 이어지기 어려워서, 적은 인원을 효율화할 방안도 찾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형용기자 je8day@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