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동방ㆍCJ대한통운 등 6개사, 13년간 선박부품 운송 입찰답합 '덜미'
기사입력 2020-01-07 14:13:45.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동방과 CJ대한통운 등 6개 업체들이 운송단가 인하를 막기 위해 선박부품 운송용역 입찰과정에서 낙찰업체와 낙찰가격을 미리 합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현대중공업이 발주한 조선부품 운송용역 입찰에서 2005년부터 2018년까지 34건의 담합행위를 적발했다고 7일 밝혔다.

답합에 참여한 업체는 ㈜동방·세방㈜·㈜글로벌·㈜케이씨티시·㈜한국통운·CJ대한통운㈜ 6개사로 공정위는 시정명령과 함께  68억39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사업자별로는 동방의 과징금이 27억8800만원으로 가장 크다. 뒤를 이어 세방(18억9900만원), 글로벌(6억9200만원), 케이씨티시(6억3000만원), 한국통운(4억9300만원), CJ대한통운(3억3700만원) 등이다.

공정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이 사업자 선정방식을 수의계약에서 2005년부터 입찰 방식으로 바꾸자 사업자들은 입찰에 따른 운송 단가 인하를 우려해 담합을 시작했다.

동방, 글로벌, 세방 등 3개사는 2005년부터 2014년까지 현대중공업이 각 제조사 또는 운송구간별로 발주한 31건의 개별입찰에서 제조사·운송구간별 낙찰예정자와 낙찰가격에 합의했다.

또 전체 6개 사업자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3건의 통합입찰에서 목표가격(예정가격)이 낮다는 이유로 사전에 입찰을 유찰시키기로 합의한 후 우선협상자를 정했다.

이후 유찰이 되는 경우 우선협상자가 수의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사전에 투찰가격을 합의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조선업의 침체로 어려움을 겪던 현대중공업이 발주하는 중량물 운송용역 입찰에서 협력관계에 있던 운송사업자들이 장기간 담합을 유지하면서 운송비용을 인상시킨 입찰담합 행위를 적발·제재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조선업 사업자들이 발주하는 유사한 운송용역 입찰에서 담합 유혹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재현기자 lj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