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靑 “중동 긴장고조 우려… 정세안정 위한 국제적 노력 기여 검토”
기사입력 2020-01-06 19:07:2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청와대는 6일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과 관련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중동 지역의 긴장이 고조되는 데 깊은 우려를 표했다.

청와대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개최한 회의에서 중동 정세의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통해 역내 정세가 조속히 안정되기를 기대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상임위는 역내 우리 국민과 기업의 보호, 선박의 안전에 미칠 수 있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하고 지역 정세 안정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기여하는 방안도 검토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같은 입장은 미국이 한국에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요청한 상황에서 파병 여부를 즉각적으로 결정하기보다는 각 선택지에 따른 영향 등을 면밀히 검토해 향후 대응방안을 수립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위원들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으로부터 최근 중동 정세와 관련한 원유 및 가스 시장 동향도 보고받았다.

청와대는 "중동이 우리나라 원유·LNG 수입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만큼 국내의 석유·가스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최소화하도록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미국은 지난 3일(현지시간) 드론을 이용, 이라크 바그다드 공항에 도착한 이란군의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을 공습해 살해했다.

상임위는 한편 지난달 북한 노동당 제7기 제5차 전원회의 개최 이후 최근 동향을 점검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실질적 진전과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한미 간 방위비분담 협상 관련 대책도 논의했다고 청와대는 덧붙였다.

편집국기자 inf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