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울릉도 일주도로 개설효과 톡톡…관광객 9% 증가
기사입력 2020-01-05 14:01:59.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2013년 이후 최대치…독도 방문객도 3만1000여명 늘어



섬 일주도로가 개통한 울릉도에 관광객이 크게 늘었다.

5일 경북 울릉군에 따르면 지난해 울릉을 찾은 관광객은 38만6501명으로 전년 35만3617명보다 3만2884명(9.3%) 증가했다.

울릉 관광객은 2011년 처음으로 35만명을 넘어선 데 이어 2012년 37만5000명, 2013년 41만5000명 수준에 이르렀다.

그러나 세월호 사고와 메르스 사태 영향으로 2014년에는 26만7010명, 2015년에는 28만8547명으로 줄었다.

이후 2016년 33만2150명, 2017년 34만6796명으로 조금씩 늘었다.

지난해 관광객은 2013년 이후 최대치다.

울릉도를 찾은 관광객이 늘어난 이유는 지난해 3월 정식 개통한 일주도로 덕분으로 풀이된다.

울릉도 해안선을 따라 한 바퀴 돌 수 있는 일주도로 개설은 군민의 오랜 바람이었다.

일주도로는 1963년 사업계획이 확정된 뒤 1976년 첫 삽을 떴다.

이후 정부와 울릉군은 2001년까지 790억원을 들여 총연장 44.5㎞ 가운데 39.8㎞를 개설했다.

나머지 북면 천부리 섬목에서 울릉읍 저동리까지 4.75㎞ 구간은 해안 절벽 등 지형이 험한 데다가 예산 확보가 어려워 10년간 공사를 하지 못했다.

이 때문에 태풍이나 집중호우로 일주도로 절개지가 무너지면 차 통행이 막혀 주민이 큰 불편을 겪었다.

그러다가 정부와 군은 2011년 12월부터 다시 공사에 들어가 2018년 12월 완공해 임시 개통했고 2019년 3월 정식 개통했다.

미개통 구간이 뚫리면서 자동차로 90분 걸리던 울릉읍 저동리에서 북면 천부리까지 구간이 15분 만에 갈 수 있는 곳으로 변했다.

관광명소에 접근하기 편해졌다는 소문이 났고 울릉도 일주도로를 다시 가보겠다는 육지 손님이 늘면서 전체 관광객이 증가했다.

군은 일주도로 개통을 기념해 마라톤대회를 열거나 스탬프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해 관광객 유치에 힘썼다.

울릉도 관광객이 늘면서 독도 관광객도 함께 늘었다.

지난해 독도를 밟았거나 배로 독도를 돌아본 방문객은 25만8181명으로 최근 수년 사이에 가장 많았다.

연도별 독도 방문객은 2012년 20만5778명, 2013년 25만5838명, 2014년 13만9892명, 2015년 17만8785명, 2016년 20만6630명, 2017년 20만6111명, 2018년 22만6645명이다.

울릉군 관계자는 “수요자 중심 서비스를 제공해 다시 오고 싶은 섬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태형기자 kth@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