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LH,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어울림센터 착공식 개최
기사입력 2019-12-26 12:29:2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2017년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미래전략산업 클러스터로 탈바꿈

LH(한국토지주택공사ㆍ사장 변창흠)는 천안역 서측 공영주차장 부지에서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어울림센터’ 착공식을 26일 개최했다.

 천안역 일대는 한때 천안시의 행정ㆍ경제ㆍ교통 중심지였다. 그러나 시 외곽에 신도심이 조성되면서 주요 공공시설 이전과 함께 인구 유출이 진행되며 노후화가 문제가 됐다.

LH는 천안역 주변 교통 여건이 우수한 점, 공영 주차장ㆍ철도 부지 등 유휴부지가 많은 점, 천안에 11개 대학이 위치해 청년 유동 인구가 풍부한 점을 고려해 천안역 일대를 ‘미래전략산업 클러스터’로 재생하기로 했다.

이후 2017년 4월 천안시ㆍ코레일과의 도시재생 기본협약 체결, 같은 해 12월 정부의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공모를 통한 사업 선정을 거쳤다. 그리고 26일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앵커 시설인 도시재생 어울림센터를 착공하게 됐다.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어울림센터는 활용도가 낮았던 공영주차장에 총 418억원을 투입해 지하 2층, 지상 18층 높이의 연구ㆍ창업ㆍ일자리ㆍ주거가 복합된 공간으로 조성된다.

산업시설로는 단국대, 순천향대 등 지역 소재 대학과 민간 기업이 참여하는 의료·바이오 특화 ‘글로벌조직재생연구원’이 입주한다. 주거클러스터 공간에는 지역전략산업 종사자를 위해 주거ㆍ사무 기능이 결합된 소호형 행복주택 150가구와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이에 따라 2021년 12월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어울림센터가 준공되면 지역 상권을 활성화하는 등 쇠퇴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청년층 주거안정에 기여할 전망이다.

이날 개최된 착공식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해 변창흠 LH 사장, 양승조 충청남도 도지사, 구만섭 천안시장 권한대행, 천안시 국회의원과 시의원, 지역주민 등 약 500여 명이 참석해 천안역세권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기념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원도심을 활력 넘치는 공간으로 되살리기 위해서는 정부의 지원, 지자체의 의지, 지역주민의 관심, 공기업의 역할이 모두 맞물려야 한다”며 “LH는 도시재생 분야에서 지자체가 필요로 하는 사안들을 발굴하고 협력해 공공디벨로퍼로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정석한기자 jobize@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