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정부, 내년도 5G 예산 87% 늘린다
기사입력 2019-12-05 16:13:2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 개최

정부가 내년도 5G 관련 예산을 대폭 늘리는 등 5G전략 추진에 국가적 역량을 집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5일 한국무역보험공사에서 ‘제2차 범부처 민ㆍ관 합동 5G+ 전략위원회’를 갖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내년 5G 관련 정부예산을 약 87% 증액하고, 테스트베드(시험공간)를 2.4배 확충하기로 했다. 또한 10개 부처가 40여개의 주요 과제를 분담해 5G 전략산업을 집중적으로 키운다.

공공 부문에서는 네트워크 장비, 지능형 CCTV 등 7개 과제에서 초기시장 창출을 지원하기로 했다. 물류ㆍ제조ㆍ교육ㆍ행정 등의 분야에서 5G를 기반으로 한 이동형ㆍ지능형 로봇 분야 도입도 추진한다.

민간 부문에서는 통신사들의 5G 전국망 조기 구축을 위한 세제 지원과 더불어 5G 단말ㆍ서비스 조기 출시를 위한 테스트베드 확충도 추진한다. 드론 전용비행시험장 내에 5G 설비를 구축하고, 2020년까지 200개의 5G 기반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도입토록 지원한다.

스마트시티ㆍ자율주행차ㆍ드론 등 5G+전략산업에 비면허 주파수도 공급한다. 2022년 상용화를 목표로 6㎓ 대역을 비면허 주파수로 공급할 계획이며, 공급 폭과 공급 시기는 추후 결정할 예정이다. 6㎓ 대역 주파수가 공급되면 기업들로선 보다 효율적으로 5G 트래픽을 분산하고 스마트공장 등 5G+전략산업 전용망 구축이 가능할 전망이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전파정책국장은 “적절한 주파수 공급이 스마트폰 기반의 기존 B2C 시장에서 나아가 융합 서비스 B2B 신시장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며 “5G 시장 전반을 확대하고, 통신·제조사 등 시장 참여 주체에게 성장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부미기자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