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오티스, 젠투라이프 노바 디자인으로 ‘굿 디자인’ 4년 지속 수상
기사입력 2019-12-05 11:52:2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2015, 2016, 2017년도 3년 연속 수상에 이어 올해도 수상 쾌거
   



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이하 오티스)는 오티스 젠투라이프 노바 디자인(Gen2 Life Nova Design)으로 2019년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를 수상했다고 5일 밝혔다.

굿 디자인 어워드는 국내에서 가장 권위 있는 디자인상 중 하나로, 1985년부터 매년 시행되고 있는 우수 디자인 인증 제도다.

오티스는 2015년 젠투다이나믹, 2016년 젠투라이프 모던블랙 디자인 및 표시기로 굿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했고, 2017년 젠투라이프 내추럴브론즈 디자인으로 굿 디자인 선정 및 한국디자인진흥원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3년 연속 수상 기록을 세운바 있다. 올 해 젠투라이프 노바 디자인으로 또 한 번 굿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면서 승강기 업계 디자인 선도 업체의 입지를 다졌다.

밝게 빛나는 ‘새로운 별의 등장’이라는 컨셉을 담은 ‘노바(Nova)’ 디자인은 이름처럼 고휘도·고광택의 메탈 소재로 화려하고 고급스러운 공간 분위기를 연출한다. 3D 프리즘, 붓터치, 스트라이프, 사피아노 등 감각적인 패턴을 조화롭게 배치하여 세련된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도록 했다. 고휘도 메탈 소재와 프린팅 하이브리드 방식의 소재를 적용한 것은 오티스가 업계 최초다.

이와 함께 공간이 확장돼 보이는 스마트 디자인을 구현하기 위해 천장에는 슬림 LED 조명으로 내부 높이를 이전의 오티스 모델보다 약 100㎜ 확장했다. 스테인리스 스틸 미러를 적용해 더 쾌적하고 넓은 공간감을 제공한다. 눈의 피로감을 줄여주도록 테두리에서 빛이 발산되는 엣지 조명, 10개의 버튼 숫자 조합으로 원하는 층을 이동할 수 있도록 제작된 10key 조작반 등 인체공학적 설계도 돋보인다.

정지현 오티스 코리아 디자인 센터장은 “올해 업계 처음으로 4년 지속 굿 디자인을 수상한 것뿐만 아니라 해외3대 디자인 상으로 손꼽히는 레드닷 어워드를 함께 수상하며 오티스의 디자인 역량을 입증할 수 있어 더 없는 영광” 이라며, “앞으로도 고객 지향적이면서도 혁신이 담긴 디자인 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아기자 moo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