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몸값 떨어진 아람코
기사입력 2019-11-18 16:20:10.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기업공개 ‘역대 최대’ 규모 기대 속

당초 기업가치 2조달러에서 ‘후퇴’

정부, 1.6조~1.7조달러로 하향조정

공모액, ‘알리바바’ 넘을지 미지수

 

 

사우디아라비아의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의 기업공개(IPO) 규모가 애초 예상과는 달리 종전 사상 최대인 알리바바의 공모액을 뛰어넘지 못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17일(현지시간)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사우디 당국이 제시한 1조6000억∼1조7100억달러(1862조4000억∼1990조4400억원)의 하한선으로 책정될 경우 아람코의 공모액은 240억달러(27조9360억원)에 그친다고 전했다. 이는 종전 최대 IPO인 2014년 알리바바의 공모액(250억3000만달러)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다만 아람코의 기업가치가 사우디가 이번에 제시한 상한선에 도달하면 아람코의 공모액은 256억달러(29조8291억원)로 알리바바를 넘어서 ‘세계 최대’ IPO 기록을 거머쥘 수 있다.

그렇더라도 빈 살만 왕세자의 애초 기대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다. 사우디는 IPO를 추진하면서 아람코의 기업가치를 2조달러로 추산한 바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사우디의 이번 기업가치 목표액 하향조정은 아람코의 운영이나 지배구조 리스크 등을 인정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아람코의 적정 기업가치를 두고 증시에서는 그동안 논란이 이어져 왔다. 뱅크오브아메리카메릴린치의 경우는 아람코 가치를 최소 1조2200억달러에서 최대 2조2700억달러로 추산할 만큼 불확실성이 컸다.

앞서 아람코는 목표 공모가 범위를 1주당 30∼32리얄(9311∼9936원)로 이날 제시하고 다음달 사우디 증시에서 전체 지분의 1.5%에 해당하는 30억 주를 상장해 최대 960억 리얄(29조8099억원)을 조달하겠다고 밝혔다.

아람코의 기업가치와 IPO 규모는 기관 수요 예측 등 절차를 거쳐 내달 5일 최종 확정, 발표될 공모가에 달렸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