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무디스 “내년 세계 각국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
기사입력 2019-11-12 14:12:5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내년 글로벌 국가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했다.

블룸버그 통신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무디스는 11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에서 “예측 불가능한 세계의 정치 환경이 성장을 둔화시키고 경제 및 금융 충격의 위험을 키울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무디스는 위험 요인으로 예측 불가능한 정치 환경, 지정학적 위험 등과 함께 포퓰리즘 정책을 꼽았다. 무디스는 “세계 곳곳에서 소득 정체와 불평등에 대한 반발로 포퓰리즘 움직임이 출현했다”고 지적했다.

또 무디스는 무역갈등 등도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그러면서 “가장 극명한 사례는 미ㆍ중 무역전쟁이지만 성장을 위축시킬 갈등이 걸프 지역이나 한국과 일본, 인도와 파키스탄, 미국과 유럽연합(EU), EU와 영국 사이에서도 불거졌다”고 설명했다.

무디스는 “긍정적인 전망은 거의 없고 부정적인 결과에 대한 위험만 높아지고 있다”며 “예측 불가능한 정치는 예측 불가능한 경제 환경을 만든다”고 덧붙였다.

무디스는 주요 20개국(G20)의 내년 경제 성장률이 2.6%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2018년에는 3%였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