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LG CNS,  278억 규모 지능형 해안경계시스템 수주 유력
기사입력 2019-11-12 14:12:5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LG CNS(대표 김영섭)가 KT, LG유플러스를 따돌리고 지능형 해안경계시스템 구축 사업 수주를 눈 앞에 두고 있다.

12일 <건설경제>가 조달청 나라장터를 분석한 결과, LG CNS는 경찰청 제주특별자치도지방경찰청의 지능형 해안경계시스템 구축사업(열상관측장비)에서 1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입찰건은 추정가격 기준 약 277억9677만2554원 규모로, 협상은 제안서 기술평가(90%)와 가격평가(10%)를 종합평가한 결과 고득점자순으로 한다. 다만 제안서 평가결과 기술능력평가 점수가 기술능력 평가분야 배점한도의 85% 이상인 자를 협상적격자로 선정한다.

LG CNS에 이어 KT(회장 황창규),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 등이 각각 2위와 3위에 올랐고, 한화시스템, 삼성SDS, LIG넥스원 등이 뒤를 이었다. 대보정보통신과 ADT캡스는 제안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큰 변수가 없는 한 최저가격을 제시한 LG CNS가 이번 사업을 수주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보고 있다. 

 

안종호기자 jh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