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온라인 가구 구매, 저렴하지만 어울리는지 가늠 어려워
기사입력 2019-11-05 09:06:54.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어반베이스, 온라인 가구 구매 경험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 공개
   

 

온라인에서 가구를 구매할 때 저렴한 가격에는 만족하지만, 집 분위기와 어울리는지 가늠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왔다.

어반베이스는 이같은 내용의 온라인 가구 구매 경험자 대상 설문조사 결과를 5일 공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온라인에서 가구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경험 및 불편사항을 전반적으로 파악해, ‘3D 홈디자인’ ‘홈디자인 AR’ 등 자사 서비스 품질 개선에 반영하고자 실시했다. 모바일 리서치 기관인 ‘오픈서베이’의 패널을 통해 진행했으며, 최근 1년간 가구 및 인테리어 소품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전국 20~40대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했다.

49.6%의 사람들이 최근 1년간 1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의 비용을 지출해 가구 및 소품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온라인 가구시장의 개화를 증명하듯 응답자의 70%가 온라인을 통해 가구를 구매했다고 답했다. 온라인 채널 중에서도 쿠팡, 지마켓 등의 소셜커머스나 온라인 쇼핑몰(33.3%)은 가장 인기 있는 구매 채널로 꼽혔다. 각 브랜드의 온라인몰(17.7%), 셀프 인테리어 앱(14%)이 뒤를 이었다. 온라인에서 가구를 구매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저렴한 가격을 들었다.

온라인을 주요 구매 채널로 꼽은 것과 달리 구매 전 정보 수집 단계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채널로는 각 브랜드의 오프라인 매장(25.4%)을 선택했다.

온라인 가구 구매 과정에서 소비자들이 불편하거나 아쉽다고 느낀 점에 대해서는 전체의 38.3%가 제품의 컬러나 디자인이 집 분위기와 어울릴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다음으로는 △치수 측정의 어려움(34.7%) △제품 자체에 대한 낮은 신뢰도(34%) △공간 구성 및 배치에 대한 어려움(24.3%) 등이 있었다.

한편,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가구가 실제 공간에 배치될 모습을 파악하기 위해 △머릿 속으로 상상하거나(62.7%) △도면을 그려본다(19.7%)고 답해 여전히 전통적인 방식을 통해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일룸, 데스커, 한샘, LG전자 등 유명 가전·가구사들은 소비자들의 이러한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가상의 공간에서 인테리어 시뮬레이션을 해볼 수 있는 3D 홈인테리어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다. 해당 서비스 튜토리얼 영상 소개 후 서비스 사용 의향을 묻는 질문에 85.7%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제품을 어디에, 어떻게 배치해야 할지 미리 경험해볼 수 있다는 점(48.6%)이 3D 홈인테리어 서비스의 가장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선택했다. 이어 △인테리어 된 모습 프리뷰(27.2%) △공간 디자인(11.3%) △제품 사이즈 파악(7%) 등이 기대된다고 꼽았다.

하진우 어반베이스 대표는 “가구ㆍ인테리어 시장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결과일 수 있지만 여전히 전 연령층에서 오프라인 매장 방문의 만족도가 높게 나타났다는 사실은 꽤 흥미로웠다”며 “결국 온라인의 효율성과 오프라인의 고객 경험 간 균형유지를 위한 설계를 얼마나 창의적으로 하느냐가 가구 브랜드들에게 매우 중요한 과제가 됐다”고 말했다.

 

문수아기자 moo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