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현대리바트, 자체 개발한 친환경 소재로 가구 품질 강화 나선다
기사입력 2019-10-21 09:23:0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친환경 소재 ‘강화 PET-향균 코팅 표면재’주방용 가구에 적용
   
강화 PET-항균 코팅 표면재를 적용한 현대리바트 가구



현대리바트는 국내 가구업계 최초로 자체 개발한 친환경 소재 ‘강화 PET-항균 코팅 표면재’를 주요 제품에 적용한다고 21일 밝혔다. 앞으로 수납장 등 일부 가정용 가구에도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강화 PET-항균 코팅 표면재(이하 강화 PET)는 강성과 내열성(耐熱性, 열을 가해도 변하지 않는 성질)·내수성(耐水性, 물에 젖거나 배지 않는 성질)이 뛰어난 소재다. PET 소재는 유해물질 방출량이 적어 물병이나 유아용 식기 등에 널리 사용된다. 가구업계에서 주로 사용하는 일반 PVC(폴리염화비닐), PP(폴리프로필렌) 표면재보다 품질이 뛰어나지만 가격이 20~30% 가량 비싸 일부 고가 가구 제품에만 적용돼 왔다.

특히, 현대리바트가 채택한 ‘강화 PET’는 항곰팡이성과 항세균성 기능을 갖춘 신소재를 복합 적용했다. 이를 적용한 리바트 키친 제품은 국가공인 인증기관인 ‘FITI시험연구원’의 검사에서 곰팡이 서식이 어려운 ‘항곰팡이성 0등급(낮을수록 곰팡이 서식이 어려움)’과 일반 주방가구용 대비 6배 가량 높은 ‘항세균성’이 확인됐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강화 PET는 친환경 효과 외에도 흠집(스크래치) 방지 성능도 기존 마감재보다 66% 가량 높였다”고 말했다.

특히, 강화 PET를 현대리바트 환경기술센터가 1년여의 연구 및 실험 끝에 자체 개발해 의미가 크다. 국내 가구 업계에서 친환경 자재를 자체 개발 및 적용하는 곳은 현대리바트가 유일하다. 가구업계에서는 가구용 도료나 부자재 등을 국내외 전문기업으로부터 들여와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다.

신학렬 현대리바트 환경기술센터장은 “현대리바트는 가구업계에서 유일하게 20년간 환경기술센터를 운영해 왔으며 전 제품 E0보드 사용을 선언하는 등 친환경 가구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동안 쌓아온 유해물질 검증 및 친환경 소재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친환경 가구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아기자 moon@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