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아프리카 돼지열병 첫 발생지 경기 파주서 또 의심 신고
기사입력 2019-10-01 19:14:0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파주시 파평면 양돈농장서 의심 신고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 양돈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들어왔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신고가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확진되면 10번째 발병 사례가 된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초동방역팀을 투입해 사람과 가축 및 차량의 이동을 통제하고 긴급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파주시에서는 지난달 17일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국내에서 처음 확진됐으며, 이어 24일에도 한 차례 더 발생했다.

농식품부는 지난달 26일 경기 파주·연천·김포시와 인천 강화군 등 경기 북부 일대 아프리카 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에 대해 돼지와 가축분뇨의 다른 지역 반·출입을 금지한 데 이어 축산차량에 대해서도 이동을 통제했다.

국내에서는 지난달 27일 인천 강화군을 마지막으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추가 발생하지 않았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