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포스코건설 시추공사 중 가스관 파손…가스안전공사 조사
기사입력 2019-09-25 18:16:21.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포스코건설이 포항제철소내 시추공사를 하다 가스관을 파손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25일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포스코건설과 협력업체는 16일 오전 8시께 경북 포항시 남구 포항제철소 내에서 공사 중 지하에 묻힌 LNG 관을 일부 파손했다.

사고는 배수로 공사 전에 지질을 조사하기 위해 시추하다가 발생했다.

건설사는 작업을 중지하고 밸브를 잠가 가스공급을 중단한 뒤 복구했다.

이 과정에서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포스코건설과 협력업체는 가스가 빠진 뒤 가스관 파손을 확인하는 데 시간이 걸려 발생 이튿날인 17일에 가스안전공사에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스안전공사는 합동조사팀을 꾸려 사고 경위를 조사한 뒤 담당 관청에 통보할 예정이다.

담당관청은 조사 결과가 나오면 처벌 규정에 따라 제재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처음 가스냄새가 나서 공사를 중단했고 가스가 빠진 뒤 확인해보니 가스관을 건드린 것으로 나타나 신고했다”며 “신고가 늦었지만 일부러 숨기려고 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편집국기자 inf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