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과기부 내년 예산 16.2조…부처 출범 이후 최대폭 증가
기사입력 2019-08-29 09:18:3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올해 예산 대비 9.2% 증액

2013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내년 예산은 올해 14조8496억원 대비 9.2% 증액된 16조2147억원으로 편성됐다. 이는 과학기술과 정보통신(ICT) 전담 부처가 통합한 2013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다.

과기부는 29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20년 정부 예산안 편성결과’를 발표했다.

과기부 예산 중 연구개발(R&D) 예산은 7조9473억원으로 올해보다 13.6% 늘었다. DNA 고도화를 통해 데이터 경제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고 5G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해 1조48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과기부는 데이터 구매ㆍ가공 바우처 사업에 600억원, 클라우드 컴퓨팅 산업육성에 293억원을 투자한다. AI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산업융합 집적단지 조성, 차세대 인공지능 핵심원천기술개발에 각각 426억원과 6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도 적극 대응한다. 과기부는 소재ㆍ부품ㆍ장비의 국산화를 위한 원천기술 개발, 신뢰성 평가 테스트베드 구축, ICT 분야 부품ㆍ장비 국산화를 위한 예산을 3370억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또 시스템반도체, 바이오ㆍ헬스, 미래차 등 혁신성장 3대 신산업과 기존 8대 선도 산업에 대한 지원 강화 및 국가 전략기술 육성에 1조4660억원을 투입한다.

또한 연구개발특구를 지역형 과학기술기반 혁신 플랫폼으로 구축하기 위해 2조180억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미세먼지를 포함해 사회문제 해결에 R&D 투자도 630억원으로 확대한다.

 

안종호기자 jh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