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LG유플러스 “5G 가입자 점유율 30% 이상 확보”
기사입력 2019-07-10 09:11:37.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하반기 통신시장 변화 혁신 주도, “판 바꿀 것”
   
LG유플러스 직원들이 U 5G 상용화 100일을 맞이해 다양한 U 5G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5세대(5G) 부문에서 가입자 점유율을 30% 이상 확보하겠다는 뜻을 내비췄다.

10일 LG유플러스가 자체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6월말 기준 5G 가입자 점유율은 29%를 넘겼다. 20년 이상 고착화된 이동통신시장의 SK텔레콤 50%, KT 30%, LG유플러스 20% 점유율의 구도에 변화가 보이고 있는 것이다.

시장구도 변화 현상은 5G 시장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5G 스마트폰이 출시된 4월부터 6월말까지 3개월 동안 번호이동 시장 신규 가입자 점유율도 LG유플러스가 약 31%(MVNO 제외)를 차지했다.

아울러 U+5G 이용 고객들의 지난 6월 하루 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1.1GB로 LTE 고객의 하루 데이터 사용량 400MB와 비교해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이는 5G 기지국 구축과 함께 ‘EN-DC’, ‘빔포밍’, ‘MU-MIMO’ 등 3대 핵심 기술을 네트워크에 적용, 속도와 품질의 차별화에 성공한 것이 이 같은 변화를 이끌어 낸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LG유플러스는 올해 5G 가입자 누적 점유율을 30% 이상 확보하겠다는 목표 아래 △네트워크 △서비스 △마케팅 3대 핵심 가치로 5G 시장을 주도한다는 방침이다. 네트워크는 서울, 수도권과 전국 85개시 지역 중심으로 연내 8만개의 5G 기지국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5G 서비스 품질을 높이기 위해 지난 4월 서울 수도권 네트워크에 우선 적용한 ‘EN-DC’, ‘빔포밍’, ‘MU-MIMO’ 등의 핵심 기술을 하반기 전국 망으로 확대 적용한다. 이를 통해 속도 등의 품질 측면에서도 우위를 지속 확보할 방침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는 하반기 출시될 5G 스마트폰 특징과 연계해 기존 서비스들을 맞춤형으로 최적화해 선보일 예정이다.

또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현재 제공 중인 9000여편의 U+5G 전용 콘텐츠를 연말까지 1만 5000편 이상으로 확대해 콘텐츠 경쟁력도 강화한다.

LG유플러스는 “임직원들이 역량을 결집해 변화와 혁신을 주도한 결과 5G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5G를 발판삼아 하반기에는 통신시장에서 점유율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안종호기자 jho@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