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국제유가 하락세 떠받친다”... OPEC, 감산 연장 추진
기사입력 2019-07-01 14:52:1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를 비롯한 산유국들이 국제유가 하락세를 우려해 감산을 연장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OPEC 회원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비회원 산유국(OPEC+)들은 7월1∼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회의를 열어 6월30일로 마감된 감산정책을 최소 올해 말까지 연장할지 결정한다.

논의의 흐름은 이미 감산 연장 합의 쪽으로 기울고 있는 분위기다.

회의 참여국 가운데 최대 산유량을 자랑하는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이미 감산 연장에 합의했기 때문이다.

양국은 글로벌 원유 수요의 1.2%에 달하는 하루 120만배럴의 원유를 감산하는 정책을 올해 말 또는 내년 3월 말까지 6∼9개월 연장하기로 했다.

로이터 통신은 OPEC의 주요 회원국 중 감산 연장에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은 곳은 이란밖에 없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란이 중동의 최대 라이벌인 사우디가 추진하는 감산정책에 과거에도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는 저유가에 따른 재정수입 감소를 우려해 석유 수익을 유지하기 위한 차원에서 감산정책에 집착하고 있다.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는 석유 의존도를 줄이고 산업을 다변화하는 쪽으로 변혁을 추진하고 있다. 사우디는 이런 경제개혁 과정에서 연착륙을 위한 추가 자금이 필요하다.

로이터 통신은 원자재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국제유가가 아직 사우디의 손익분기점 미만이지만 사우디로서는 감산이 연장되지 않으면 더 큰 손실을 보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란이 반대 의사를 표명한다고 하더라도 OPEC의 감산정책에 반영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란은 미국으로부터 원유수출 금지 제재를 받는 만큼 메이저 산유국으로서 입지가 좁아진 상태다.

미국 행정부는 이란의 원유수출량을 ‘제로’(0)까지 줄이겠다며 이란과 원유를 거래하는 다른 국가까지 제재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하고 있다.

미국은 OPEC 회원국이 아니며 이번 감산 회의에 참여하지 않지만 산유국들을 상대로 증산을 촉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유가 상승이 자국민들에 대한 세율 인상과 같다며 사우디를 비롯한 OPEC 회원국들에 감산정책을 중단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

OPEC 회원국들과 러시아를 비롯한 비회원 산유국들은 미국의 폭발적인 증산으로 인한 국제유가 하락을 막기 위해 2017년부터 감산을 진행해왔다.

미국은 올해 러시아와 사우디를 제치고 세계 최대의 원유 생산국으로 올라섰다.

당장 현재 국제유가를 움직이는 주요 동력으로는 경기둔화 우려, 미국과 이란의 갈등 고조로 인한 중동정세 불안이 각각 수요, 공급 측면에서 거론되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해 2분기 국제유가가 소폭 하락한 데 대해 “경기둔화와 중동 혼란 사이에 갇힌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WSJ는 “투자자들은 특히 중동에서 지정학적 악재가 돌출되면 국제유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블룸버그 시장집계에 따르면 이날 현재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는 배럴당 59달러 선,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9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65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