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베트남 진출기업도 ‘최저임금 공포’
기사입력 2019-06-17 16:29:02.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노동계, 7% 이상 인상 요구 ‘긴장’

韓 상공인연합회는 3.5%선 제시

10년간 급격한 인상, 경영난 우려

 

 

베트남 노동계가 내년 최저임금을 최소 7% 이상 인상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어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7일 베트남뉴스통신(VNA)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베트남노동자총연맹은 지난 14일 열린 국가임금위원회에서 내년 최저임금을 평균 7.06% 인상하는 방안과 8.18% 인상하는 안을 동시에 제시했다.

이 같은 안이 채택되면 내년 최저임금은 올해보다 월 16만∼33만동(8144∼1만6797원) 또는 18만∼38만동(9162∼1만9342원) 인상된다.

국가임금위원회는 앞으로 1∼2차례 더 회의를 열어 최종안을 정한 뒤 다음달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베트남의 최저임금 인상률은 2013년 17.5%, 2014년 14.9%, 2015년 14.8%, 2016년 12.4%로 각각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그러나 2017년 7.3%로 낮아졌고, 작년과 올해는 각각 6.5%와 5.3%를 기록했다.

도시와 시골 등 1∼4급지로 차등화돼 있는 베트남의 최저임금은 현재 월 292만∼418만동(14만8628∼21만2762원)이다.

베트남상공인연합회(VCCI)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률을 평균 2%로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상공인연합회(코참)도 최근 VCCI에 공문을 보내 “베트남에서 최근 10여년간 이어진 급격한 임금인상으로 한국 기업을 비롯한 외국인직접투자(FDI) 기업의 경영악화 우려가 크다”면서 내년 최저임금 인상률을 3.5% 이내로 조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코참은 또 오는 28일 베트남 노동부 차관을 초청, ‘한국 기업과의 고용·노동 대화’ 행사를 열어 이 같은 입장을 전달하기로 했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