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문 대통령, “남ㆍ북ㆍ미 3자 정상회담 추진 가능”
기사입력 2019-04-15 16:24:38.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4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구체적 대북제재 완화 언급 예상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 회의에서 제7차 한미 정상회담의 성과를 설명하며 남북미 3자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과 기대를 표명했고, 김정은 위원장이 결단할 경우 남북미 3자 정상회담도 가능하다는 뜻을 밝혔다”라며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여건이 마련됐으니 북한의 형편이 되는 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4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조만간 대북특사 파견을 하겠다는 의지로 읽힌다.

이번주 중에 대북특사 파견 가능성도 언급되는 가운데, 이번 특사 파견은 비공개로 진행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방문 자체를 공개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사후 발표 역시 성과에 따라 여부가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통령의 대북특사로는 이낙연 국무총리, 서훈 국가정보원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대통령이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라고 언급한 만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이 미뤄질 가능성이 크다. 김 위원장의 답방 형식보다는 5월 판문점 정상회담처럼 의전과 격식을 걷어낸 실무형 남북 정상회담을 염두에 두는 것으로 보인다.

3차 남북 정상회담에서는 구체적인 대북 제재 완화 등의 성과물 도출 가능성이 엿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한 번의 남북 정상회담이 더 큰 기회와 결과를 만들어내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하노이 회담에서 나오지 못한 대북제재 일부 완화 등의 가시적 성과가 남북 정상회담 과정에서 구체적으로 언급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한편,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구축은 3국 정상을 중심으로 톱다운 방식이 유지된다. 정상 간 합의가 없는 한은 기업 및 민간교류 형식의 협력은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문 대통령은 “남북미 정상 간의 신뢰와 의지를 바탕으로 하는 톱다운 방식이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필수적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라며 “한미 양국은 남북 대화와 북미 대화가 선순환할 수 있도록 긴밀한 공조를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최지희기자 jh606@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