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홈 뉴스
"민주노총 총파업 3200명 참여"…조업중단 거의 없어
기사입력 2019-03-06 19:25:36. 폰트 폰트확대폰트축소
작년 11월 총파업의 3∼4% 수준…전국 13곳 집회도 전임자 중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의 6일 총파업에 참여한 조합원이 3200여명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이날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여한 인원은 30여개 사업장 3200여명으로 파악됐다.

작년 11월 민주노총 총파업 참여 인원은 노동부 추산 기준으로 80여개 사업장 9만여명이었다. 당시와 비교해 3∼4%밖에 안 되는 인원이 이번 총파업에 참여한 셈이다.

주요 사업장별로 이번 총파업 참여 인원은 현대차 약 600명, 기아차 약 540명, 대우조선해양 약 400명 등이다.

현대·기아차에서는 파업참여 인원이 2시간 동안 파업했으나 생산라인은 중단되지 않았다. 전체 노동자 중 파업 참여 인원이 극소수인 데다 노조 전임자와 연가를 낸 조합원 등이 다수 포함됐기 때문이다.

앞서 현대차 노조는 지난 5일 확대운영위원회에서 이번 총파업에 ‘확대간부파업’ 방식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확대간부파업은 노조 전임자와 대의원 등 간부들만 참여하는 것으로, 생산라인 중단을 수반하지는 않는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는 4시간 파업했다. 이번 총파업으로 일부 생산라인이 중단된 사업장은 대우조선해양을 포함해 극소수인 것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당초 노동부는 LG하우시스 노조 약 330명도 8시간 파업한 것으로 파악했으나 이들은 사측과 임단협 잠정 합의로 막판에 파업 계획을 철회했고 생산라인도 정상 가동된 것으로 확인됐다.

민주노총은 이날 여의도 국회 앞을 포함한 전국 13곳에서 총파업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에 참여한 인원도 대부분 노조 전임자를 비롯한 간부와 연가를 낸 조합원 등으로 알려졌다.

민주노총은 이번 총파업 요구안으로 탄력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 철회, 최저임금 제도 개편 철회,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관계법 개정 등을 내걸었다.

그러나 총파업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규모가 적어 민주노총 내부적으로 노선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불붙을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노총은 지난 1월 말 정기 대의원대회에서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참여 안건을 상정했으나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당시 경사노위 참여에 대한 찬반 양측은 격론을 벌였으나 금속노조를 중심으로 한 일부 조직이 사회적 대화보다 투쟁이 우선이라며 경사노위 참여 결정을 무산시켰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민주노총이 이번 총파업에서 제대로 된 투쟁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평가와 함께 현재 노선에 대한 근본적인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는 게 노동계 안팎의 관측이다.

〈건설을 보는 눈 경제를 읽는 힘 건설경제-무단전재 및 배포금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건설경제i' 앱을 다운받으시면
     - 종이신문을 스마트폰과 PC로 보시고 실시간 입찰정보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명품 컨텐츠가 '내손안에' 건설경제i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구글
인쇄
팝업뉴스 닫기
로딩바